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첨단과학기술로 화학재난사고 사전 예방원거리 유해가스탐지장비 활용한 화학물질 유출 탐지 실시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원장 심재현)은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화학물질 유출사고와 악취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울산 국가석유화학단지를 대상으로 유해화학물질 탐지 정기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최근 연구원에 도입된 원거리 유해가스탐지장비(HI-90)를 활용해 화학물질 유출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 실시하게 됐다.

원거리 유해가스탐지장비는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서 올해 7월에 약 5억 원의 예산을 들여 국내에서는 국방과학연구소(ADD)에 이어 두 번째로 도입했다.

이 장비는 반경 10km 이내에서 450여 종에 달하는 유해화학물질의 종류와 농도를 실시간 탐지할 수 있으며, 유출사고 발생 시 유해화학물질의 양과 확산되는 방향을 분석해 신속한 주민대피와 현장의 안전성 확보에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

아울러 연구원은 과학적 재난원인조사와 분석을 위해 2015년에 재난원인 과학조사 특수차량 개발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첨단장비 도입 및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2016년부터 울산국가석유화학단지를 대상으로 근거리 화학물질탐지장비(Chem ID)와 대기포집장치, 공기오염도 측정 장비 등을 활용해 대기 중의 유해화학물질을 정기적으로 조사하고, 유해화학물질의 확산경로 및 피해영향범위 예측과 정밀한 사고원인분석을 위한 시뮬레이션 기술을 개발했다.

심재현 국립재난안전연구원장은“원거리 유해가스탐지장비가 국내화학재난 예방 뿐만 아니라 과학적인 재난원인 조사와 분석을 실현하는데 유용한 장비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운용 훈련을 통해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