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혈세가 줄줄 샌다...한국자산관리공사의 괘씸한 퇴직자 챙기기작년 퇴직자, 퇴직월에 2일 출근하고 510만원 받아
성일종 의원, “지난 5년간 퇴직자 183명 중 65명에게 퇴직월 보수 과다 지급"
본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이른바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한국자산관리공사, 예금보험공사 등 금융공공기관들이 퇴직자들의 마지막 달 급여를 과다하게 지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SBS 보도에 따르면 작년 한국자산관리공사에서 퇴직한 A씨는 이틀만 출근하고 마지막 달 급여로 무려 510여만원을 수령했다.

정부 지침에 따르면 공기업과 준정부기관은 퇴직월이라도 최소 15일 이상 근무해야 월급 전액을 받을 수 있다.

또다른 공기업 예금보험공사의 한 퇴직자도 퇴직하는 달에 이틀만 출근했지만 1200여만원의 급여를 수령했다.

하지만 두 기관은 임의적으로 규정을 적용해 직원들에게 월급을 지급했으며, 그동안 이에 대한 제재는 단 한 차례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이 두 공기업에서 이렇게 과다하게 지급된 급여는 4억3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자산관리공사는 5년간(2013년~2017년) 퇴직자 183명 중 65명에게 퇴직월 실제근무 일수와 관계 없이 퇴직월 보수 전액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또한 퇴직월 보수를 과다 지급한 65명 가운데 근속년수가 1년이 되지 않은 퇴직자가 20명에 달했다.

성 의원은 “정부의 지침이 엄연히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원칙에 벗어나 인건비를 과다하게 지급하고 있는 것은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는 용납할 수 없는 문제"라며 "관리감독기관인 금융공공기관이 외부의 감독에만 집중하고 내부의 감독에는 소홀히 하는 점은 직무유기라고 볼 수 있는 만큼, 금융위는 하루빨리 금융 공공기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원칙을 어기는 관행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