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태풍 솔릭(SOULIK) 북상, 전국 태풍 직접 영향서해상 따라 북상, 23일 늦은 밤 경 중부서해안 상륙

[환경일보]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점차 북서진해 22일(수) 밤부터 23일(목) 아침 사이 제주도 서쪽해상을 지나 오후에는 서해남부해상까지 북상할 예정이다.

23일(목) 늦은 밤 경 중부서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며, 24일(금) 새벽 수도권 지역을 통과해 오후에는 강원도북부를 지나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 영향으로 22일(수) 11시 현재 제주도와 남해 먼바다를 중심으로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태풍이 우리나라 서해상으로 북상함에 따라 22일(수) 오후부터 밤사이 대부분의 남부지방과 서해남부해상에도 태풍특보가 발표된다. 23일(목)에는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태풍특보가 확대될 예정이다.

태풍 예상 진로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태풍이 바닷물의 온도(28℃ 내외)가 높은 구역을 지나면서 ①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서해상을 따라 북상하고, ②우리나라가 태풍의 위험반원(우측반원)에 들기 때문에 태풍의 경로와 가까운 해안과 산지를 중심으로는 40m/s(144㎞/h),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20~30m/s(72~108㎞/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되기 때문에 옥외 시설물, 건물 유리창, 가로수 등 제반 시설물 붕괴와 같은 재난피해에 각별히 유의가 필요하다.

22일(수)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24일(금) 아침까지 전국 항공기 운항에 큰 불편이 예상돼, 항공기 운항 정보 확인이 필요하다.

특히 태풍에 동반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되고 지형적 영향까지 더해지는 전남남해안, 지리산부근, 제주도산지(500㎜ 이상)를 중심으로는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총누적강수량 400㎜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2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