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카트체험장 안전관리 미흡, 사고위험 높아안전장비 구비, 이용자 안전교육 실시 등 규정 없어

[환경일보] 운전면허 없이 레이싱을 체험할 수 있어 관광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카트체험장 안전관리가 미흡해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전국 카트체험장 20곳을 조사한 결과 안전장비, 시설이 미흡하고 안전사고 위험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관광진흥법 시행규칙에서는 30㎞/h 이하로 주행로를 주행하는 카트 및 카트체험장만 안전성검사 대상 유기기구·시설로 분류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2013.1.1.~2018.5.31.)된 카트 관련 위해사례는 총 35건이며 ‘사망’(5건), ‘골절’(2건) 등 심각한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전국에 설치된 카트체험장을 대상으로 안전실태를 조사한 결과, 20개소 중 19개소(95.0%)는 카트 속도기준(30㎞/h이하) 초과, 18개소(90%)는 주행로 외곽 방호벽 결속 불량, 5개소(25.0%)는 주행로가 깨져있거나 갈라져 있는 등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았다.

또한 12개소(60.0%)는 카트 주행 중 충돌·전복 사고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안전벨트가 설치되지 않았고, 19개소(95.0%)는 카트 바퀴 등에 안전덮개가 없어 사망 등 심각한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았다.

<자료출처=한국소비자원>

실제로 지난 2월 해외에서 카트 체험 중 이용자 머리카락이 뒷바퀴에 엉켜 두피가 벗겨지면서 사망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그러나 국내에는 관련 안전장비 구비, 이용자 안전교육 실시 등의 규정이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관광진흥법 시행규칙에서는 30㎞/h 이하로 주행로를 주행하는 카트 및 카트체험장만 안전성검사 대상 유기기구·시설로 분류하고 있다.

또한 카트 속도가 30㎞/h 이상인 경우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더 높아짐에도 유원시설업으로 허가 받지 않아도 되는 문제점이 있다.

실제로 조사대상 20개 체험장은 대부분 카트 속도가 30㎞/h 이상으로 모든 업체가 유원시설업으로 등록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카트체험장을 임야 등에 설치하고 관광진흥법 외 다른 법으로 인허가를 취득하는 경우에도 유원시설업 허가를 받지 않고 운영할 수 있어 제도적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한편 육상레저스포츠시설 안전 등의 내용을 포함한 법안이 지난 2016년 발의됐지만 국회 계류 중으로 소비자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조속한 국회통과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자료출처=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체육관광부에 ▷카트·카트체험장 안전 관리·감독 강화 ▷카트·카트체험장 관련 안전기준 강화 ▷육상레저스포츠 관련 법규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