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환경부, 제19호 태풍 ‘솔릭’ 대비 비상체제20개 다목적댐과 3개 홍수조절댐, 65.9억톤 홍수조절용량 확보

[환경일보] 환경부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도를 시작으로 한반도가 영향권에 들어감에 따라, 본부 및 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 4개 홍수통제소 상황실에서는 태풍상황 모니터링과 즉각 대응을 위해 24시간 비상 대응체계를 본격 가동해 상황근무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20개 다목적댐 및 3개 홍수조절댐에서는 65.9억 톤의 홍수조절용량(411㎜의 강우를 방류 없이 댐에 저류가능한 양)을 확보하고 있다.

다목적 댐의 저수율이 47.5%, 예년 대비 88.3% 수준이므로 댐 운영은 향후 가뭄상황에 대비해 비축위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하천의 수위가 올라가면 수위관측 결과를 토대로 주요 국가·지방하천 55개 지점에 대해 관계기관 및 주민에게 홍수특보 발령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안부의 긴급재난문자방송(CBS)과 연계해 해당지역 거주자에게 홍수특보 발령 즉시 재난문자를 발송하여 신속한 재난대응체계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홍수특보 단계 도달 전 관계기관, 주민에게 고수부지・하천변 도로 등 취약지점의 침수위험 정보를 사전에 4단계로 문자와 앱 등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임진강 등 북한과의 접경지역은 국방부, 연천군 등 관계기관과의 정보 공유 및 상황전파 체계를 강화하고 상시 감시체계 운영 등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김은경 환경부장관은 8월23일 오후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해 4개 홍수통제소의 태풍대처 상황을 점검하는 등 태풍 내습에 따른 철저한 준비를 해줄 것을 당부했고, 24일 오전 7시에는 금강 홍수통제소를 방문해 현장대비 태세를 점검하고, 오전 9시에는 세종에서 오늘에 이어 2차 태풍상황 점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