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도덕성 상실한 CJ대한통운 택배 물류센터의 ‘감전사 사고’ 은폐 의혹해당 물류센터 前직원 A씨, “출근하니 모른척하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지시”
CJ대한통운, “직원들 상대 함구 여부 확인 안됐다. 산재처리 등은 확실히 보장”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지난 16일 대전의 택배 물류센터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 감전사고로 사망한 대학생의 사건과 관련해 해당 작업장에서 이를 은폐하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4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대전 대덕구 CJ대한통운 택배 물류센터에서 근무했던 A(27)씨는 “사고 다음 날 출근해보니 관리자가 20~30명을 모아놓고 조회시간에 어디 가서 (사고) 이야기 하지말라고 말했다”며 “모른 척하고 있고, 지금 상황이 안 좋으니까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누군가 물어보면 안전교육을 받았다고 말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면서, 사고가 나기 전에는 1시간의 안전교육이 없었으나 이후 생겼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 대전고용노동청 특별감독 결과, 해당 물류센터에서 이전에 안전교육이 없었던 사실이 확인됐다.

더불어 A씨는 “과거에도 해당 사업장에서 아찔한 사고가 비일비재하게 했다”며 “두, 세 달 전에는 갑자기 레일이 멈췄었다. 작업자의 손가락이 레일에 껴서 잘렸던 것"이라며 "또 두 달 전에는 C하차 7번에서 레일 틈으로 작업자의 발이 끼여 복숭아 뼈가 으스러지는 사고도 발생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덧붙여 “하청업체마다 다르기는 하지만, 산재처리비용으로 하루에 5000원에서 7000원의 수수료를 뗀다”며 “병원비를 바로 주는 것도 아니고 병원비를 달라고 하면 블랙을 걸어버리면서 왜 떼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지인은 일하다 허리디스크 판정을 받았는데, 산재처리도 못 받고 블랙 당해서 못 나오고 있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CJ대한통운 측은 “(사고에 대해) 함구하도록 시켰다는 부분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아마도 현장 조사가 진행중인만큼 불필요한 오해를 막기 위해 그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을까 추측한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블랙이란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며 “다치면 당연히 산재처리를 해주고 병원 간다면 병원비를 준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사건을 조사 중인 대덕경찰서는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고 당시 상황과 전력공급 장치 등 전기시설 관리, 안전관리 여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갑질 그만해라 2018-08-28 00:30:41

    cj는 사고발생해야 조치한다. 절대로 미리 행동하지않는다. 나도 경험자다.절대로 미리 점검도하지않는다,고장발생시 조치. 미리 점검 안함 경험자임   삭제

    • 그래도스마일 2018-08-24 19:17:40

      이럴줄 알았어요 이래야 CJ대한통운이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