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2018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 대회‘뭘, 어떻게 사먹었나’ 빅데이터로 보는 농식품 소비성향 파악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생활환경이 빠르게 바뀌면서 농식품 소비 형태도 그에 맞춰 달라지고 있다고 ‘2018 농식품 소비트렌드’ 분석 결과를 밝혔다.

요즘 사람들은 농식품을 주로 온라인에서 가정간편식이나 디저트, 맞춤형 이유식을 구매함으로써 소비하며, 새벽 배송을 통해 신선하게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농식품 소비 경향의 변화를 간략히 살펴보면, ‘오프에서 온으로’ 지난 8년간(2010∼2017) 온라인 농식품 구매액은 354% 치솟은 반면, 오프라인 구매액은 6% 증가에 그쳤다.

‘엄마에서 셰프로’ 싱글족 증가와 맞물려 ‘건강과 맛’을 공략한 가정간편식(2017, 3조 원) 시장은 엄마의 ‘집밥’을 대신하며 성장했다. ‘주식에서 간식으로’ 디저트 시장은 8.9조 원(2016) 규모로 무시할 수 없는 수준으로 커진데다, 수입 과일도 꾸준히 찾고 있다(2000년 이후 121% 증가).

‘당일에서 새벽으로’ 새벽 배송 시장도 100억 원(2015)대에서 4,000억 원(2018)으로 급성장하며, 신선도에 대한 수요를 반영했다. ‘연령에서 월령으로’ 20배(2013∼2017) 증가한 친환경 이유식 시장(70억 원)은 아이의 ‘월령(개월 수)별’로 맞춤 재료를 제공하고 있다.

887만 개(2010∼2017) 이상의 가계부 구매 건수와 온라인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는 28일 오전 9시 농촌진흥청에서 열리는 ‘2018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대회’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곁들여 더욱 자세히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도시 가구의 가계부에서 엄선한 14품목(식량작물부터 GAP까지)의 구매 동향도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쌀은 지난해 가구당 쌀 구매액(2010년 대비)은 28% 준 반면, 즉석밥(햇반 등)은 46% 상승한 까닭이 밝혀진다.

파프리카는 가구당 구매액(11천 원/년)이 2016년 이후 정체 상태로, 이를 높이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도 공개된다. 포도는 ‘캠벨’ 품종에서 ‘거봉’· ‘샤인머스캣’ 품종으로 바뀌는 상황에서 구입액(4만7120원/년)이 줄어드는 원인을 진단해 본다. 수입 과일은 ‘선물세트’· ‘ 당도’ 등 긍정적 단어(워드클라우드) 검색이 불과 4년 만에 ‘FTA’· ‘칠레산’ 등 부정적 단어를 뛰어 넘은 배경을 짚어본다.

제자리걸음인 흰우유 소비를 스트링치즈·고메치즈 같은 고급 치즈(2010년 대비 65.6%↑)로 대체해 활로를 찾는 방안을 논의한다. 농산물 구매 시 GAP(88점/100)보다 친환경 인증(92점/100)을 왜 더 중요하게 여기는지에 대한 비밀이 드러난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농업과 농촌이 지속 가능하려면 소비자가 원하는 바를 찾아야 한다. ‘2018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대회’가 소비자가 원하는 농산물, 농식품 그리고 소비 패턴 등을 읽고 마음을 얻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보자.”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