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롯데 자이언츠 오현택 선수, 무면허 음주 뺑소니범 검거에 일조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무면허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보행자를 치고 달아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만취 운전자를 검거하는 과정에 롯데 자이언츠의 투수인 오현택 선수가 도움을 준 것으로 밝혀져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V 이영호 기자]
25일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도주치상)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 10분께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부산 해운대구 우동 BMW 매장 앞을 지나다가 점멸신호 중인 횡단보도를 건너던 20대 여성을 치고 달아났다.


당시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신호대기 중이던 롯데 자이언츠 투수 오현택 선수가 사고장면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오현택 선수는 신고 후 조씨의 차량을 추적하며 경찰과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며 도주방향을 알려줬다.

결국 A씨는 사고지점에서 5km 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미리 길을 차단하고 있던 경찰에게 검거됐다.

한편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지난 11일자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으며, 사고 당시에는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콜 0.135%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