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전두환 재판 불출석, 아내가 밝힌 '알츠하이머'..."국민도 동문서답하는 모습 보기 원치 않을 것"
사진=SBS뉴스 방송화면

전두환 전 대통령이 27일 재판에 출석하지 않기로 했다.

최근 변호인을 거쳐 출석하겠다고 통보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은 재판을 하루 앞둔 26일 부인 이순자씨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이씨는 민정기 전 비서관 명의로 입장을 내고 “전 전 대통령이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다”며 불출석 이유를 밝혔다.

또 “이런 정신건강 상태에서 정상적인 법정 진술이 가능할지 의심스럽고, 그 진술을 통해 형사소송 목적인 실체적 진실을 밝힌다는 것은 더더욱 기대할 수 없다”며 “이 나라 대통령이었던 사람이 공개된 장소에 불려 나와 앞뒤도 맞지 않는 말을 되풀이하고 동문서답하는 모습을 보기를 국민도 원치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펴낸 회고록에서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 때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조비오(1938~2016) 신부를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포토] 2019 UN청소년환경총회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