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BMW 화재 피해 차주들, 소송 대상으로 정부까지..."이 모든것이 다 직무유기"
사진=SBS 제공

BMW 화재 피해자들이 관련 정부 부처 관료들의 직무 유기 책임을 물어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26일 BMW 피해자들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이번 사태에 관료들의 책임이 크다고 보고 실무적으로 책임질 인사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고는 불이 난 BMW 차량 소유주들 4명이다. 소송 대상은 국토교통부와 환경부의 각 차관, 자동차안전연구원장, 교통환경연구소장 등 4명이다. 4명이 1인당 4000만 원씩 총 1억6000만원을 청구할 예정이다.

하 변호사는 "관련 부처들은 화재가 난 이후 리콜 조치에 들어가기 전에 실질적으로 한 일이 아무것도 없다. 화재 원인과 관련해 아무 시험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직도 왜 화재가 났는지 파악 못 하고 있다. 이런 것들이 다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포토] 2019 UN청소년환경총회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