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기내 휴대폰 연기,어처구니 없는 일로 비행기까지 지연...어떤 모델이길래?
사진=대한항공 제공

기내 휴대폰 연기사고로 인천으로 오는 후속편이 15시간 넘게 비행이 지연되어 승객 260명이 불편을 겪었다.

2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25일 오후 11시 30분께 인천을 떠나 괌 상공에 도달한 KE111(A330-300)편 기내의 한 좌석 주변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

연기에 놀란 승무원들이 즉시 기내에 비치된 소화기 4개를 사용해 진화했지만 대한항공은 이날 연기가 발생한 휴대폰이 어떤 기종이었는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다만, 2016년 잇단 발화 사고로 일부 항공사에서 기내반입을 금지했던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 기종은 아니라고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휴대폰이 압착되면서 발생한 문제이지, 휴대폰 자체에 문제가 있었던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포토] '뉴노멀 시대! 새로운 일상의 준비' 특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