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광명시, 2019년 공공일자리 개선방안 마련유사한 공공일자리 통합운영 및 공익적 일자리 사업 발굴 확대
광명시 3권역 일자리 박람회

[광명=환경일보] 장금덕 기자=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지난 24일 주요 현안사항 해결을 위해 매주 금요일에 개최하는 시정현안 대책회의에서 ‘2019년 공공일자리사업 개선방안’을 놓고 열띤 토론을 가졌다.

이는 그동안의 공공일자리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문제점 및 개선방안을 강구해 민선7기 내실 있는 공공일자리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진행됐다.

공공일자리 사업은 IMF 금융위기 이후 한시적으로 최소한의 생계보장을 위한 실업대책 사업 일환으로, 시는 공공근로사업, 새희망, 광명 청년 job-start, 5060베이비부머, 청년 job-go 일자리사업 등으로 추진해 왔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준형 일자리창출과장이 공공일자리사업의 연도별 변천과정, 2018년 추진현황, 주요 부서별 공공일자리 배치현황, 타 지자체 공공일자리사업과 비교, 공공일자리사업 모범사례, 공공일자리사업에 대한 평가 등 광명시 공공일자리사업 전반에 대한 설명을 했으며, 이어 개선방안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주요 개선 방안으로는 유사한 형태의 공공일자리사업은 통합하고 노동 강도에 따라 선발할 때부터 자격 요건 등을 세분화하고 임금을 차별화하는 등 공공일자리사업의 질적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 도비 지원이 가능한 청년 job-go 일자리사업은 경기 넥스트 희망일자리사업으로 대체하고, 공익적 가치를 중시한 양질의 공공일자리사업을 더 많이 발굴하기로 했다.

박승원 시장은 “현재 광명시의 공공일자리사업 예산이 타 시·군에 비해 적지 않지만, 일자리관련 예산을 더 늘려 나가겠다”며 “공공근로 일자리 사업예산을 적재적소에 효율적으로 집행해서 시민들에게 보다 높은 공익적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금덕 기자  jkk040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금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포토] 2019년 환경부 대국민 업무보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