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경기도 잣향기푸른숲·산촌생태마을 상생 발전휴양관 이용, 숲체험 프로그램 교육 및 공유 상호 협력
잣향기푸른숲 산촌생태마을 업무협약 <사진제공=경기도>

[경기=환경일보] 정재형 기자 = 경기도 가평군 축령산에 위치한 경기도잣향기푸른숲이 상생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마을주민 복리증진 도모를 위해 인근 산촌생태마을인 ‘잣향기푸른마을 영농조합’과 손을 맞잡았다.

민순기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장과 남서우 잣향기푸른마을 영농조합 대표(행현1리 이장)는 28일 도 잣향기푸른숲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마을과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협약내용은 행현리 산촌생태마을 잣체험관(식당) 및 휴양관(숙박시설) 이용·지원 상호협력, 목공체험 등 숲체험 프로그램 교육 및 공유, 마을 내 ‘아름다운 살구재길’ 조성 및 관리 협력 등이다.

도는 최근 지역사회와의 상생이 산림정책 추진에 중요한 원칙으로 부각되고 있고 산촌경제 활성화와 부가가치 증진이 요구되는 시점임을 감안,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는 우선 행현리 산촌생태마을 내 목공방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잣향기푸른숲 목공체험 프로그램’의 교육 노하우와 자재를 공유·지원하고, 마을 내 ‘아름다운 살구재 길’(230m)을 오는 11월 시범 조성할 예정이다.

가평 행현리 산촌생태마을(잣향기푸른마을 영농조합)은 경기도잣향기푸른숲 입장권 또는 카드영수증 지참 시 마을에서 운영 중인 잣체험관, 휴양관에서 5~10% 저렴하게 식사 또는 숙박시설을 제공할 방침이다.

잣향기푸른숲 목공체험 프로그램

또한 마을주민이 직접 생산한 잣, 표고, 포도 등 농산물을 시중보다 저렴하게 공급하기로 했다.
민순기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잣향기푸른숲을 찾는 도민이 저렴하게 인근 마을의 식당과 숙박시설을 이용할 수 있고, 신선한 지역 농산물을 직거래 구입이 가능하다”면서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생생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서우 잣향기푸른마을 영농조합 대표(행현1리 이장)는 “잣향기푸른숲 목공 프로그램, 체험자재 공유 및 지원 등으로 산촌생태마을 내 목공방이 원활하게 운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산촌생태마을을 찾는 손님들이 많아져 주민 소득 향상으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잣향기푸른숲은 153ha 내 면적에 80년 이상 되는 5만여 그루의 잣나무가 조성돼 있으며, 힐링센터·명상공간·데크로드길·유아숲체험원·숲속의호수(물가두기 사방댐) 등 다양한 숲속체험시설을 갖추고 있다.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는 지난 2016년부터 지역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숲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정재형 기자  jjh112233@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