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인삼 폭염 대응 ‘묘삼 생산 시설’ 평가농진청, 현장평가회 기존 해가림보다 4~6℃ 낮아
묘삼 생산시설 내부 전경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한 묘삼 생산 시설 평가회를 28일 인삼특작부(충북 음성) 연구포장에서 열었다고 밝혔다.

인삼은 서늘한 조건에서 잘 자란다. 여름철 고온기에는 바깥 기온이 30℃ 이상일 경우, 인삼밭 안은 3∼4℃ 더 높이 오른다. 이 경우, 광합성이 중단되고 호흡이 증가하며 심하면 고온장해로 뿌리가 잘 크지 않게 된다.

묘삼은 고년생 인삼보다 더 고온에 약하다. 지역별 편차는 있지만 올해 50%∼70%가 고온 피해로 이른 시기에 죽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에 개발된 폭염 대응 묘삼 생산 시설은 개방형 2중 하우스 구조로 바람이 잘 통하기 때문에 여름철 대기 평균 온도가 기존 해가림시설보다 4∼6℃ 낮아 고온 피해를 막을 수 있다.

30℃ 이상이면 자동으로 빛을 차단해 잎이 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고온에서도 특수 코팅필름으로 빛이 산란해 균일하며 우수한 품질의 묘삼이 생산될 수 있다.

특수 코팅필름은 농촌진흥청에서 특허 출원했으며 관련 산업체로 기술을 이전했다. 2중 하우스 설치비용은 기존 해가림시설보다 20%가량 더 들지만 묘삼의 고온 피해가 줄어 잘 자라므로 소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 장인배 농업연구사는 “최근 이상고온으로 묘삼 생산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만큼 이번 평가회를 통해 많은 의견을 수렴해 폭염에 대응한 묘삼 생산 시설이 현장에 빠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