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지역농민과 협의, 백제보 추가 개방환경부, 민‧관 협의체 개최 통해 공감대 형성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백제보 수위를 8월31일 오전 6시부터 다시 낮추겠다고(4.0m→3.5m) 발표했다. 백제보는 7월3일부터 소폭 개방을 유지 중(4.2m → 4.0m)이다.

환경부는 8월28일 백제보 개방 관련 민‧관 협의체를 개최해, 지역 농민들의 의견을 듣고 금강의 자연성 회복을 위해 수위 재저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번 협의체 참석자들은 백제보 개방 시 지하수 영향을 농민과 함께 관측하기 위한 관정 추가 설치 및 근본적인 농업용수 공급대책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환경부는 이번 개방에 따른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지하수 영향 등을 면밀히 분석해 추가로 보 수위를 낮추는 방안에 대해 민·관협의체와 협의 등을 거쳐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농민 용수공급방안, 보 개방에 따른 피해예방대책 등도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