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지역농민과 협의, 백제보 추가 개방환경부, 민‧관 협의체 개최 통해 공감대 형성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백제보 수위를 8월31일 오전 6시부터 다시 낮추겠다고(4.0m→3.5m) 발표했다. 백제보는 7월3일부터 소폭 개방을 유지 중(4.2m → 4.0m)이다.

환경부는 8월28일 백제보 개방 관련 민‧관 협의체를 개최해, 지역 농민들의 의견을 듣고 금강의 자연성 회복을 위해 수위 재저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번 협의체 참석자들은 백제보 개방 시 지하수 영향을 농민과 함께 관측하기 위한 관정 추가 설치 및 근본적인 농업용수 공급대책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환경부는 이번 개방에 따른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지하수 영향 등을 면밀히 분석해 추가로 보 수위를 낮추는 방안에 대해 민·관협의체와 협의 등을 거쳐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농민 용수공급방안, 보 개방에 따른 피해예방대책 등도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