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일부 소스음식, 나트륨 과다섭취 우려1인분만 먹어도 나트륨 1일 영양성분 기준치 절반 이상 초과

[환경일보] 최근 편의식을 지향하는 소비트렌드와 집밥 열풍으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소스류 제품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소스류 제품에는 다양한 조미료·장류 등이 원료로 사용되고 있어 나트륨 과다섭취가 우려되지만 영양성분 의무 표시대상에서 제외돼 있는 실정이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에 판매중인 소스류 32개 제품의 나트륨·당류 함량, 위생실태, 표시실태 등을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의 경우 1인분만 섭취해도 나트륨 1일 영양성분 기준치 50%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고기, 닭볶음탕, 매운탕 등 일부 소스류음식의 경우 1인분만 먹어도 1일 나트륨 기준치를 절반 이상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트륨은 과다 섭취할 경우 심혈관계 등의 만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나트륨의 1일 영양성분 기준치를 2000㎎으로 정하고 있다.

소스류 32개 제품의 나트륨 함량 조사결과, 10개 제품은 1인분 당 나트륨 함량이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50%를 초과했다.

제품군별 1인분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고기양념이 1370㎎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찌개양념이 1056㎎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50%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찌개, 양념고기 섭취 빈도가 높은 우리 국민의 식문화 특성을 감안하면 소스류를 통한 나트륨 과다 섭취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1인분당 나트륨 함량이 1일 영양성분 기준치(2000㎎) 50% 초과 제품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미국, 유럽연합 등에서는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모든 포장식품에 영양성분 표시를 의무화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일부 품목군에 한정하고 있으며 소스류 제품은 영양성분 의무표시 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조사대상 32개 중 영양성분을 자발적으로 표시한 13개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305㎎/100g으로, 표시하지 않은 19개 제품(2123㎎/100g)의 61.5% 수준이었다.

또한 평균 당류 함량도 표시한 13개 제품(9.7g/100g)이 미표시 19개 제품(16.3g/100g)의 59.5% 수준으로 낮았다.

따라서 영양성분 의무표시 품목의 확대를 통해 우리 국민들의 위해우려 영양소 섭취 저감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대장균군, 타르색소 및 보존료는 모든 제품에서 불검출 또는 기준치 이내로 검출돼 관련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군별 1인분 평균 나트륨 함량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영양성분을 표시한 13개 중 4개 제품은 나트륨 또는 당류 함량이 표시기준의 허용오차범위를 초과했다.

자율적으로 영양성분을 표시하더라도 이 같은 정보는 소비자의 제품 선택에 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정확한 정보제공이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나트륨·당류 저감화 방안 마련 및 1인분 중량 정보제공을 통한 소비자 선택정보 확대 ▷표시기준 부적합 제품의 개선을 권고했고, 관련 업체는 이를 수용해 개선하기로 하였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소스류 등 포장식품의 영양성분 표시 의무화 ▷소스류 제품의 표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