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책소개] 반쪽 인간뛰어난 솜씨의 삽화와 철학적인 내용이 종합된 어른들의 그림책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자신의 본래 모습을 잃은 채 회사가 원하는 모습에 맞춰 살고 있는 현대 직장인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보내는 그림책이 출간됐다.

반쪽 인간

북랩은 직장생활과 퇴사를 주제로 직접 창작한 이야기에 손으로 그린 삽화를 엮은 일러스트레이터 엄경환의 그림책 ‘반쪽 인간’을 펴냈다.

이야기는 세상을 만든 존재인 ‘그’가 반쪽 인간 ‘카프만’을 인간세계로 내려 보내면서 시작된다. 카프만은 진짜 모습을 잃어가는 직장인들을 목격하고는 그들의 고통에 공감하게 된다.

이야기 속의 직장인들은 퇴사하지 못한다. 카프만에 의하면 그들은 회사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소비를 하고 벌어들이는 수입으로 서로를 판단한다. 그런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돌아온 카프만은 자신을 파견한 ‘그’에게 보고한다. “사람들은 회사를 위해 자신의 행복과 감정을 희생하고 있었어.”

글과 번갈아가며 나오는 그림으로 이야기는 구체화된다. 그림 속에는 비슷한 양복을 입고 돈을 쫓아가는 사람들, 컨베이어 벨트 위에 놓여 직업에 맞춘 모습으로 만들어지는 사람들, 스스로 저울 위에 자신을 올려놓는 사람들이 있다. 이미지로 직장인들의 모습을 접하고 나면 글을 읽었을 때와는 또 다른 울림을 느끼게 된다.

자신의 진짜 모습을 외면하고 회사에 다니는 것을 선택한 이야기 속 인간들은 현실 속 우리 직장인들의 모습에 맞닿아 있다. 가상의 글과 그림이지만 이 책이 의미를 갖는 지점이다.

저자는 자신 역시 그런 직장생활을 하다 퇴사했음을 서문에 밝히고 있다. “바라고 기다리던 회사생활이었지만 우울했다. 임종 직전의 내 모습을 상상하자 퇴사하지 않을 수 없었다. 퇴사 후의 시간이야말로 진짜 나의 모습과 마주하는 기회였다. 직장인들에게 퇴사가 삶의 끝이 아니라는 점을 얘기하고 싶어 이 책을 냈다”고 집필 동기를 밝혔다.

*저자: 엄경환

*출판사: 북랩

*출처: 북랩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