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LOY, 바리스타‧바텐더‧소믈리에 양성 전문교육
LOY전문학교 실습수업 모습 <사진제=LOY전문학교>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한국관광 산업 분야에 대한 성장 전망에 따라 관광식음료 분야에 인력 수요 또한 동반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문 바리스타 및 소믈리에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커피바리스타학과에 지원하는 사람들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런 가운데 LOY문화예술실용전문학교 호텔식음료바리스타과정이 커피바리스타와 바텐더,소믈리에 양성을 위한 융합 커리큘럼을 운영하고 있어서 관심받고 있다.

LOY문화예술실용전문학교는 커피부터 와인, 티, 칵테일, 전통주, 꽃차 등 커피음료 기본실무와 함께 디저트 교육을 융합한 전공으로 F&B 산업 전체에 걸친 실무중심교육으로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현장형 전문가를 양성하는 호텔식음료바리스타과정을 운영 중이다.

국내 커피와인 동일전공 교육기관으로는 유일하게 유기농 텃밭, 음식문화연구소, 레스토랑, 호텔풀빌라 등을 갖춘 13만 2231㎡ 규모의 제3캠퍼스 강화식문화예술단지에서 매년 도손질부터 파쇄, 랙킹, 병입, 라벨링까지 재학생들이 직접 와인을 제조하고 라벨링 할 수 있는 ‘샤또로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학교는 킨포크 스타일의 카페테리아인 ‘로이카페’를 통해 실제 고객들을 대상으로 실무를 익힐 수 있으며 자체 브랜드인 ‘로이커피’를 론칭해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남아공 Cape peninsula University, 인도네시아 발리 Esperto, 하와이 Kona Coffee Farm, 이태리 LAVAZZA coffee, 일본 UCC coffee 등 다양한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독점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정지수 학장은 “본교 호텔식음료바리스타과정은 커피•와인•칵테일 등의 식음료 전반적인 교육과 카페 창업 경영 및 외국어 교육을 통해 국제적인 감각을 익혀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독보적인 커리큘럼뿐 아니라 다양한 특강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LOY문화예술실용전문학교 커피바리스타과정 및 관광비즈니스과정은 2019학년도 신입생을 모집 중이며, 수능과 내신 성적은 반영하지 않고 면접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입학사정관제를 운영하고 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