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충남 서산 ‘소달구지 어촌마을’ 2년 연속 전국 1위해수부 ‘자율관리어업공동체 평가위원회’서 전국 최우수 선정

[충남=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1980∼1990년대 ‘소달구지 어업 활동’으로 유명했던 충청남도 서산 웅도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국 1위 어업공동체로 이름을 올렸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최근 해양수산부 주관 ‘2018년 자율관리어업공동체 평가위원회’에서 서산 웅도자율관리어업공동체(위원장 김종운)가 전국 최우수 공동체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자율관리어업은 어업인 스스로 공동체를 결성하고, 자체 규약을 정해 수산자원 및 어장 환경 관리, 경영 개선, 어업 질서 유지 등을 실천하는 것으로, 해수부가 지난 2001년부터 추진해 온 사업이다.

이번 평가위원회는 전국 1094개 공동체 가운데 서류와 현장 심사를 통과한 5개 공동체를 대상으로 성과 및 계획에 대한 발표 평가를 실시, 최우수와 우수, 장려 공동체를 선정했다.

가로림만에 위치한 서산 웅도는 하루 두 번씩 물길이 열리면 갯벌을 통해서도 들어갈 수 있는 특이한 지형을 가진 작은 섬마을이다.

과거 넓은 갯벌에서의 소달구지 어업 활동으로 이름을 떨쳤던 웅도는 어장 환경 악화 등으로 한때 어려움을 겪기도 했으나, 자율관리어업공동체를 조직한 뒤 다시 옛 명성을 회복해 가고 있다.

웅도는 그동안 바지락과 가무락 등 패류에 대한 채포 크기 제한 설정, 자체 조업 일수 설정 및 준수, 생산량 조절, 어장 휴식년제를 실시했으며, 굴 양식용 투석, 바지락 양식장 저질 개선, 불가사리 등 해적생물 구제, 어장 폐어구 수거와 해안가 청소 등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가무락 종패장 시범 사업과 바지락·가무락 종패 방류 사업을 실시하고, 공동생산 계통 출하와 판매대금 공동 분배, 생산물 직판, 관광객 대상 체험어장 운영 등으로 주민 수익을 지속적으로 확대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이번에 또다시 전국 최고 공동체에 올라섰다.

웅도는 오는 10월 1∼2일 전남 여수에서 열리는 제14회 자율관리어업전국대회에서 대통령 표창과 1억 원의 상금을 받는다.

웅도는 지난해 해수부 주관 ‘2017 유형별 자율관리어업 우수 공동체 선정대회’에서 마을어업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전국 1위 어업공동체로 선정된, 어업 활동으로 유명했던 소달구지 어촌마을 충남서산 웅도

임민호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웅도가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전국 최고에 오른 것은 충남 자율관리어업공동체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어촌계와 어업인이 적극 참여토록 유도, 모범·자립을 넘어 모든 공동체가 선진 공동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과 현장 지도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에는 114개 자율관리어업공동체가 활동 중이며, 지난 2015년 태안 대야도가 우수 공동체로, 2016년 태안 곰섬 최우수, 지난해 서산 중왕이 장려 공동체로 선정되는 등 우수 자율관리어업공동체를 지속적으로 배출하고 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