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산림청, ‘2017년 전국 산주 현황’ 결과 발표지난해 사유림 산주 증가, 소유 면적은 평균 2ha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지난해 전국 임야 638만ha 중 사유림 421만ha의 소유자는 215만 명이며, 이들이 소유한 평균 임야 면적은 2ha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017년 전국 산주 현황’ 결과를 8월 30일 발표했다.

전국 산주 현황은 전국 임야에 대한 소유 현황과 개인산주의 거주지 분석 등을 통해 사유림 경영 관련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본 통계는 국토교통부의 토지·임야대장 지적전산자료 등을 분석하여 작성된 가공통계이며, 2018년 국가통계로 승인을 받았다.

분석 결과, 사유림 산주수는 최근 3년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17년 215만 명으로 이들은 평균 2ha의 임야를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유림 산주의 85.5%가 3ha 미만의 임야를 소유하고 있으며, 시도별로는 전라남도 임야 소유자가 38만 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유림 산주는 개인·법인·종중·외국인 등으로 분류되는데, 이 중 개인산주는 198만 명으로 전체 사유림 산주의 92%를 차지한다. 사유림 개인산주는 전년(’16년) 대비 1만 명 이상 증가했으며, 연령대는 50대(46만명, 23.2%)와 60대(45만명, 22.6%)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유림 개인산주가 자신이 소유한 산과 같은 시도 내에 거주하는 비율은 전국적으로 44.1%(소재비율)로 나타났으며, 시도별로는 부산(64.8%), 서울(59.0%), 대전(58.1%) 순으로 높았다.

박종호 기획조정관은 “사유림 산주가 증가하는 것은 최근 귀산촌 인구 증가 등으로 인한 영향도 있을 것”이라며 “산림의 67%인 사유림을 바탕으로 미세먼지 저감 등 산림의 공익 기능을 확대시키기 위한 산림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부천시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