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국토교통 분야 릴레이 취업박람회 열려건설·운수업 근로여건 개선과 자율주행차 등 미래일자리 창출 박차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기업들의 하반기 채용이 본격화되는 9월을 맞아 국토·교통 분야의 다양한 기업과 청년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구인·구직 행사를 집중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항공산업 취업박람회 안내 누리집 <자료제공=국토교통부>

먼저 9월6일(목)부터 이틀간 항공산업 취업박람회가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개최된다. 항공 부문 최초로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서는 2018년 하반기 정규직 1000여명을 채용할 예정인 9개 국적항공사를 비롯해 지상조업, 특수경비 등 공항업무 관련 업체 56개 기업(10여개 기업은 100여명 현장채용)이 참여해 정규직 채용상담 및 현장채용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아울러 취업박람회 개막에 맞춰 같은 장소 4층에 항공일자리 취업지원센터가 문을 열고 항공 분야 관련 채용과 진로상담, 해외취업 등을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 안내 포스터

9월10일(월)에는 해양수산부, 고용노동부와 공동으로 2018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물류·유통·무역 관련 업체와 공공기관 등 70여 기업이 참여해 수시채용을 위한 현장면접과 공개채용 관련 상담은 물론 다양한 취업정보와 전문 매칭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국토엑스포 안내 누리집

9월12일(수)부터 3일 동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8 스마트국토엑스포에서도 별도 구성된 ‘일자리창출 Zone'을 통해 공간정보 분야를 전공한 학생을 대상으로 기업매칭 서비스와 채용상담, 모의면접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또한 공간정보가 부동산 거래나 배달 서비스 등의 다양한 창업아이템으로 연계되고 있는 만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예비창업가를 대상으로 창업지원 상담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9월17일부터 9월20일까지 4일 동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인프라장관 회의와 2018 글로벌 인프라협력 콘퍼런스(GICC)를 통해서는 아세안 지역의 신시장 창출과 신규프로젝트 수주를 통한 해외건설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한다.

이 같은 행사와 함께, 국토교통부는 지난 5월 발표한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에서 제시한 창업 활성화, 양질의 일자리 창출, 신산업 인재 양성 등의 과제를 하반기에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건설산업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목표로 업역·업종·등록기준을 전면 혁신하는 ‘건설 생산구조 혁신 로드맵’을 9월말 발표하고 적정임금제 시범사업도 연내 발주한다.

근로기준법 개정(2018.2)에 따라 노선버스 운수종사자의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근로여건을 개선하는 ‘버스 공공성 및 안전강화 대책’을 연말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기도 화성에 32만㎡로 조성 중인 세계적 수준의 자율차 전용 시험장 ‘케이-시티(K-City)’를 연내에 준공해 민간의 기술개발을 촉진하고 미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초석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현미 장관은 “청년들이 자신의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데 모든 정책역량을 동원 하겠다”면서 “이번에 기획한 릴레이 취업박람회가 좋은 인재를 원하는 기업과 취업을 간절히 원하는 구직자를 실질적으로 이어주는 기회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