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국립공원 화장실 3년 연속 무단방류4년간 오수처리시설 방류수 수질기준 초과 15건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

[환경일보] 국립공원관리공단(이하 공단)이 2년·3년 연속으로 수질기준을 초과한 오수를 무단 방류한 사실이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 임이자 의원이 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국립공원 내 방류수 수질기준을 초과한 오수를 방류한 행위가 무려 15건이나 발생했다.

연도별로 수질기준 초과 오수 방류 현황을 살펴보면 ▷2015년 4건 ▷2016년 4건 ▷2017년 2건 ▷2018년 5건이며, 초과시설은 대부분 공중화장실로 밝혀졌다.

게다가 한려해상공원 학동자동차야영장 공중화장실은 3년 연속 방류수질 기준을 초과했으며, 달아전망대 공중화장실, 여차 공중화장실은 2년 연속 기준을 초과하는 등 사후관리 또한 매우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단은 수질기준 초과 오수방류에 대해 “성수기 탐방객 급증”을 핑계로 삼았지만, 2017~2018년 국립공원(월별) 탐방객 수는 2017·2018년 6월→7월 사이 탐방객 수가 감소했고, 2017년 8월→9월에도 탐방객 수가 감소했다.

임 의원은 “자연생태계를 국가가 관리, 보전하기 위해 국립공원관리공단을 설립했지만 본래의 목적을 망각하고 직무유기를 일삼고 있다”며 오수방류에 대한 더욱 엄격한 관리를 당부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