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평창국유림관리소,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 실시

[평창=환경일보] 이우창 기자 = 강원평창국유림관리소는 9월 4일 유관기관(평창군청,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과 합동으로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날 2개 기관이 합동으로 평창 관내와 오대산 국립공원구역 및 소나무반출금지구역으로 지정된 미탄면 일대를 집중적으로 예찰할 계획이다.

또한 감염 의심목에 대해서는 담당공무원과 산림병해충예찰·방제단이 좌표 취득 및 시료 채취하여 검경의뢰를 실시할 예정이다.

산림청 헬기 활용, 유관기관 합동으로 감염 의심목 예찰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증상: 잎이 우산살 모양으로 처지기 시작하며 약 1개월 만에 잎 전체가 붉은색으로 변하며 고사함. 나무 표면에서 침입공 및 탈출공이 발견됨.

평창국유림관리소는 “관내 소나무재선충병 청정 구역 유지를 위해 드론을 활용하는 등 보다 효율적인 예찰을 실시하고 소나무재선충병에 대한 대국민 홍보 등을 추진하여 예찰 및 조기발견에 힘쓸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우창 기자  lee59@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권역별 폐기물 공공처리장 도입 위한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 대응 물 경영·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 개최
동물교감교육 시범 사업 프로그램 ‘학교깡총’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