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보금자리 찾아 헤매는 반달가슴곰 KM-53수도산 방사 이후 가야산→수도산 방향으로 이동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지난 8 27일 김천시 수도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 KM-53이 9월 2일경 방사 장소에서 직선거리로 약 12㎞ 떨어진 가야산 일대로 이동했다가 다음날 수도산 쪽으로 다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KM-53은 방사 당시 몸에 발신기가 달려 있어 위치추적이 가능하다.

KM-53은 8월29일부터 수도산 동쪽 산줄기(수도지맥)를 따라 하루 약 3~5㎞ 정도를 이동하며 수도산과 가야산 일대의 서식지를 탐색하고 있다. 이는 안정적인 서식지를 찾기 위한 방사 초기 행동으로 추정된다.

반달가슴곰 KM-53 이동경로 <자료제공=환경부>

반달가슴곰은 잡식성으로 단단한 과일이나 열매, 특히 도토리를 좋아하며, 수도산 일대는 참나무가 풍부한 편이다.

지리산에 서식하는 반달가슴곰의 경우 통상 12월부터 동면에 들어가고 이듬해 4~5월부터 깨어나 활동을 시작한다. 환경부는 KM53도 지리산 반달가슴곰들과 비슷한 시기에 동면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공존협의체를 통해 지난 8월 김천시와 거창군 인근 마을을 대상으로 시행했던 안전을 위한 지역주민 설명회를 KM53의 이동 범위에 포함된 성주군 및 합천군 등 가야산 인근 지역에도 추가로 시행할 예정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송동주 종복원기술원장은 “반달가슴곰은 사람을 먼저 인지하고 피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지만,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탐방객 및 지역주민 피해예방에 주력할 예정”이라면서, “반달가슴곰과의 안전한 공존을 위한 지역사회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