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김대용 편파판정, 국민청원…“김대용 심판의 오심은 국제 망신감이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아시안게임 동메달 결정전 주심을 맡았던 김대용 심판이 편파판정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자격 박탈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 팀은 지난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에서 UAE와 승부차기 끝에 3대4로 패배했다.

이날 김대용 심판은 UAE 선수들의 반칙을 무시하고 베트남에 페널티킥을 줄 만한 상황에서도 경기를 계속 진행하는 등 편파판정을 했다는 것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김대용 심판의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베트남과 UAE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보인 김대용 심판의 오심은 국제 망신감이다”라고 말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포토] 2019년 환경부 대국민 업무보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