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배달원 모녀 폭행, 만취 상태…“기억이 전혀 나지 않는다”

사진=경찰청 트위터

여성 3명을 폭행한 30대 배달원이 구속됐다.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혼자 사는 여성 집에 들어가 집 주인과 이웃 주민을 마구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퀵서비스 배달원 양모(38)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양 씨는 집에서 혼자 자고 있던 A(30)씨에게 성폭행을 시도했고, A씨가 잠에서 깨 "살려 달라"며 소리를 지르자 같은 주택 위층에 살던 집주인 B(65)씨가 내려와 양 씨를 저지하려 했다.

그러자 양 씨는 B씨를 둔기로 여러 차례 폭행했고, B씨의 딸 C(40)씨가 내려오자 모녀를 번갈아 가며 폭행했다.

범행 당시 양씨는 술에 만취한 상태였으며 경찰조사에서 "기억이 전혀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포토] 2019 서울 놀이터 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