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시진핑 방북 무산, 중국 서열3위 리잔수 방북…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배려와 예우 차원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지난 4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리잔수(栗戰書)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이 오는 8일 방북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정부의 초청에 따라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위원장인 률전서(리잔수) 동지가 방문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시진핑) 동지의 특별대표로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 대표단을 인솔하고 조선을 방문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통신은 리잔수 상무위원이 정권 수립 70주년(9.9절) 경축 행사에 참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통신의 보도에 따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9.9절 계기 방북은 무산됐다.

중국은 시 주석의 방북 무산에도 불구하고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배려와 예우 차원에서 리 상무위원의 방북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청소년 기후소송 포럼’ 개최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