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하동군 하성마을 때이른 코스모스 활짝
하성마을 코스모스

[하동=환경일보] 강위채 기자 = 추억의 경전선 열차가 다녔던 경상남도 하동군 양보면의 하성마을에 때 이른 코스모스가 피어 관광객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가을을 상징하는 코스모스는 보통 9월 하순에 절정을 이루지만 하성마을 주민들이 경관조성을 위해 심은 꽃이 때 이른 시기에 피어나 마을을 화사하게 하고 있다.

하동군 하성마을은 기차역이 있던 자그마한 농촌마을로, 경전선 복선화 이후 지난해 5월부터 폐 철로에 레일바이크가 운행되면서 많은 관광객이 찾자 주민들이 휴경농지 1만 7000㎡에 코스모스를 심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경전선 복선화로 폐선된 옛 북천역∼양보역 5.3㎞ 구간에 운행 중인 하동 레일바이크는 개통 1년 만에 7만 여명이 즐길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또한 레일바이크를 이용하면 하성마을 들판의 코스모스뿐만 아니라 1.2㎞의 이명터널에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경관조명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강위채 기자  wichae17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위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