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손성훈 아내폭행, “상해 혐의에 대해 고의성이 인정되고 재물 손괴 행위를 한 것 역시 인정 된다”

사진=손성훈 인스타그램

시나위 출신 가수 손성훈이 가정 폭력 및 특수재물 손괴 혐의 등으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5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손성훈은 지난 8월 30일 진행된 상해 및 특수재물손괴 혐의 1심 선고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상해 혐의에 대해 고의성이 인정되고 재물 손괴 행위를 한 것 역시 인정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재물 피해와 관련해서는 A씨의 특유재산이며 A씨의 자금으로 산 것이기 때문에 피해 보상을 절반만 인정해야 한다는 손성훈의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성훈은 지난 2016년 아내 A씨와 재혼한 이후 2017년 A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포토] 2019년 환경부 대국민 업무보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