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송도 불법주차 입건,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송도 불법주차로 논란이 된 50대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송도 불법주차 사건은 지난달 27일 입주민 차량 스티커를 부착하지 않은 A씨의 캠리 승용차에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이 주차금지 스티커를 붙이자 화가 난 A씨가 아파트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자신의 승용차로 막은 사건이다.

논란이 커지자 A씨는 입주민들에 사과 입장을 전했으며 아파트를 떠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 A씨는 송도 불법주차 사건에 대한 언론의 비판 여론이 커지면서 심적 부담을 느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 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