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멍키 스패너 학대사건, 재수사…“손가락을 끼우고 조여 괴롭혔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검찰이 '멍키 스패너' 학대 사건을 재수사한다.

5일 의정부 지방검찰청은 ‘멍키 스패너’ 사건을 재수사한다고 밝혔다.

2016년 9월 학부모 5명은 아동학대와 성희롱 등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유치원 교사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학부모들은 "아이가 유치원에 가지 않으려고 심하게 떼를 쓰고 '선생님 화 안 났지'라는 말을 혼자서 수십 번 반복하는 등 이상한 모습을 보였다"며 "아이들을 추궁하니 '선생님이 회초리로 손바닥, 발바닥 등을 때리고 멍키 스패너에 손가락을 끼우고 조여 괴롭혔다'고 털어놨다"고 주장했다.

이에 교사 A씨는 "아이들이 뛰거나 위험한 행동을 할 때 소리를 지른 적은 있지만 신체적인 접촉은 결코 없었다"며 "멍키 스패너 같은 공구는 아이들 앞에서 꺼낸 적도 없다"라고 반박했다.

당시 경찰은 멍키 스패너의 모양과 조작법에 대해 일관되고 정확하게 진술해 A씨를 검찰에 송치했지만 검찰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A씨를 무혐의 처분했다.

이에 학부모들은 검찰의 무혐의 처분에 불복, 재정 신청해 서울고등법원에서 받아들여졌다.

서울고등법원 형사26부(박형남 부장판사)는 "아동들의 진술 속기록, 영상녹화 CD, 진단서, 고소장, 기타 증거 등을 모두 종합하면 공소를 제기하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결정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동물교감교육 시범 사업 프로그램 ‘학교깡총’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
[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