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댓글공작 지휘 의혹 조현호, “나를 이렇게 세우는 것 자체가 공작이라고 생각 한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이명박(MB) 정부 시절 댓글을 통한 여론 조작을 총지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조 전 청장은 지난 5일 오전 9시쯤 서울 미근동 경찰청에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오후 11시쯤 청사를 빠져 나왔다.

그는 이날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 댓글공작 특별수사단은 이날 조 전 청장의 조사를 마무리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일단 돌려보낸 뒤 추후 재소환 하기로 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조 전 청장은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해도 부정적으로 보도 한다"면서 "하늘을 우러러 전혀 부끄러움이 없다. 나를 이렇게 세우는 것 자체가 공작이라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 전 청장은 지난 2010∼2012년 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등 각 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관들에게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