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박해미, 황민 변호사 선임하지 않겠다…“최악의 상황이라는 걸 알고 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미가 황민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변호사 선임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6일 한 매체는 박해미가 남편 황민의 교통사고를 언급한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해미는 “변호사 선임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최악의 상황이라는 걸 알고 있다. 경찰에 모든 걸 맡기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민은 지난달 27일 오후 11시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 나들목 인근에서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황민의 차에 타고 있던 해미뮤지컬컴퍼니 단원 2명이 숨졌다.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