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기무사 간부 사망, “앞으로 자살자들이 나올까 우려스럽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옛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소속 전직 간부가 갑자기 사망했다.

6일 국방부에 따르면 세월호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 불법행위 관련자로 최근 육군으로 원대복귀한 뒤 보직대기 중이던 김모(45) 상사는 5일 오전 자신이 입원한 병원에서 숨졌다.

김 상사는 기무사를 대체할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지원사)가 출범하면서 최근 육군으로 원대 복귀했는데 대전 유성구 자운대에서 직무교육을 받고 있던 상태였다.

숨진 김 상사는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직후 진도 팽목항 등에서 현장 지원요원으로 활동했다.

다만 국방부 특별수사단(특수단)에서 별도로 관련 조사를 받지는 않았다.

특수단 관계자는 "김 상사가 세월호 사찰과 관련한 활동을 한 것은 맞다"면서도 "참고인이나 피의자 신분으로 서면·대면 조사 등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전직 기무사 관계자는 "김 상사는 세월호 목포 지역 활동관이었는데 원대복귀 교육 중 사망했다"며 "앞으로 자살자들이 나올까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