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대리수술 환자뇌사, 의료기기 영업사원이 의사 대신 수술…CCTV를 통해 들통

사진=부산지방경찰청

의료기기 영업사원이 의사 대신 환자를 수술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7일 부산 영도경찰서는 정형외과 전문의 A(46)씨와 의료기기 영업사원 B(36)씨 그리고 간호사 등을 의료법 위반 및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지난 5월 10일 B씨는 A씨 대신 환자 C(44)씨의 어깨 수술을 했다.

하지만 수술 중 심정지가 발생했고, 이로 인해 C씨는 뇌사 판정을 받게 되는 의료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나자 자신들의 잘못을 감추기 위해 병원 원무부장은 환자의 서명을 위조해 동의서에 입력했고, 간호조무사는 진료기록을 조작했다.

하지만 이들의 범행은 CCTV를 통해 그대로 잡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포토] 2019년 환경부 대국민 업무보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