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전지훈련의 메카로 도약하는 대구사격장2018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참가선수 전지훈련지로 각광

[대구=환경일보] 최문부 기자 = 국내 최고의 시설을 자랑하는 대구사격장이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 대회를 맞아 프랑스, 브라질, 사우디 아라비아 등 8개국 선수들의 전지훈련지로 선택받으면서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대구사격장은 2008년 개장한 이래 각종 국·내외 대회를 개최해 온 국제사격장으로서 합숙소와 식당 등 각종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훈련집중도와 효율성이 매우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선수들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사격장으로 알려져 있다.

대구시와 대구시설공단은 대구사격장이 국제사격장으로서 창원사격장과 동등한 수준의 시설을 갖추고 있고, 창원에서 지리적으로 가까워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해외 참가팀의 전지훈련 유치를 성사시키게 되었다.

특히 프랑스의 경우 메인 훈련캠프로서 대구사격장을 선택하여 라이플과 클레이선수 50명이 대회 기간 중에 상시 훈련중에 있으며, 전통적인 사격 강국인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지역 선수들과 함께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자인 알사우드 선수(클레이)도 훈련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단카 바르테코바(IOC 위원, 슬로바키아) 선수의 훈련 모습 <사진제공=대구시>

이번 대회에 스키트 종목에 선수로 참가하여 대구사격장에서 훈련중인 슬로바키아의 단카 바르테코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대구사격장의 시설과 주변 환경이 매우 뛰어나 최고의 훈련성과를 기대한다”며, “2020년 도쿄올림픽 시즌이 되면 더 많은 나라의 선수들이 찾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호평했다.

대구시 한만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국내·외 선수단의 전지훈련으로 대구 사격장의 수지 개선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시설을 개선하여 2020년 도쿄올림픽의 각국 선수단들이 전지훈련장으로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사격선수권대회는 4년마다 국제사격연맹(ISSF)이 주관하는 가장 권위있는 국제사격대회로, 1978년 서울대회 이후 40년 만에 국내에서 개최되는 이번 창원대회에는 120개국 4,0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하여 8. 31.부터 9. 15.까지 16일간 열전을 펼친다.

최문부 기자  chmb6656@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