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화학사고 5년간 510건, 사상자 544명최근 들어 증가 추세, 시설관리미흡이 가장 많아

[환경일보] 삼성 기흥사업장의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로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화학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 6월까지 총 510건의 화학사고가 발생했으며 인명피해현황은 무려 544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3년 86건 ▷2014년 105건 ▷2015년 113건으로 증가하다가 ▷2016년 78건으로 일부 감소했지만 ▷2017년 87건으로 다시 증가했으며 ▷2018년 상반기에도 41건을 기록했다.

화학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철저한 예방과 대응이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화학사고 유형의 경우 ▷시설관리미흡이 212건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작업자 부주의 179건 ▷운송차량사고 111건 ▷자연재해 8건이 뒤를 따랐다.

인명피해의 경우 전체 544명중 사망자는 30명, 부상자는 514명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44건으로 전체의 28%를 기록했으며 ▷경북 56건 ▷전남 39건 ▷울산 38건 ▷충남 37건 ▷인천 28건 ▷충북 27건으로 나타났다.

임이자 의원은 “화학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예방과 대응이 중요하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앞장서 예방교육이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사고발생 후 철저한 원인 분석을 통해 유사한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삼성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와 같이 안타까운 목숨을 잃는 일이 다시는 반복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