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이찬오 정신장애, “이를 완화하기 위해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찬오 셰프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7일, 서울고법 형사4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찬오에 대해 1심과 같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마약류 범죄는 다른 범죄를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어 심각하다. 대마를 소지하고 흡연했을 뿐 아니라 수입하는 행위까지 나아갔다"라고 말했다.

다만 "수입한 대마 양이 많지 않고 공황장애 등 정신장애로 치료를 받아왔는데 이를 완화하기 위해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또 국제우편물을 통해 해시시를 밀반입한 혐의에 대해서는 "지인이 마약을 보낸 주소가 피고인이 운영하는 식당으로 돼 있단 사실이 공모를 뒷받침한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