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풀무원 공식사과, “사회적인 물의를 빚고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 한다”

사진=풀무원 페이스북

7일, 식자재 납품업체 풀무원푸드머스가 케이크 섭취로 인한 식중독 의심 사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풀무원푸드머스는 이날 오후 사과문을 내고 더블유에프엔비가 제조한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 섭취로 인한 식중독 의심 사고와 관련해 유통판매업체로서 피해자와 고객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제품은 더블유원에프엔비가 지난달 말 생산한 제품 가운데 일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식약처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우리 회사는 고객 여러분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유통 중인 제품을 자진 회수하고 판매 중단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또 “빠른 시일 내에 식중독 사고 원인을 밝히고자 자체 조사와 함께 당국의 역학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며 “이번 일로 사회적인 물의를 빚고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풀무원푸드머스는 “이를 계기로 철저한 위생관리와 제조협력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더욱 강화해 안전한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성심과 성의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