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이윤택 징역 7년 구형, “반성의 기미가 없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상습 성추행 혐의로 징역 7형을 구형받은 이윤택 전 연희단 거리패 예술 감독은 끝까지 추행이 아닌 연기지도라는 주장을 펼쳤던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열린 이윤택 유사강간 치상 등 혐의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7년을 구형하고 신상정보 공개와 보호관찰 명령 등을 요청했다.

현재 구속 상태인 이윤택 전 감독은 피해자의 음부, 상부 추행 등에 대해 첫 공판준비기일 당시부터 연기 지도의 일환이라고 주장해왔다.

검찰은 이윤택 전 감독에 대해 징역 7년의 중형을 구형한 배경으로 "반성의 기미가 없다"는 점을 들었다.

또한 피해자의 사타구니 등을 만지면서 안마 방법이라 주장하는 이윤택 전 감독 측의 주장을 '알 수 없다'고 반박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과 국민안전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 토론회
산림복지진흥원-대상, ‘산림치유’ 기부금 전달식 진행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