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경찰 담철곤 오리온 회장 10일 소환, 200여억 원의 회삿돈을 끌어다 쓴 혐의

사진=오리온 페이스북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이 경찰에 소환된다.

7일,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오는 10일 오전 10시 담 회장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담 회장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지으면서 200여억 원의 회삿돈을 끌어다 쓴 혐의를 받고 있다.

담 회장은 2008년 별장을 짓기 시작해 2014년까지 공사 대금을 법인자금으로 지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담 회장을 상대로 별장 공사에 회삿돈을 지출하라고 지시했는지 여부 등을 살펴볼 방침이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