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메르스 환자, 첫 경유한 곳 알려지자 '충격'...감염 확산 위험은?
사진=MBC 뉴스 방송화면

메르스 환자가 첫 경유한 곳이 삼성서울병원이 밝혀져 감염 확산 위험이 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8일 쿠웨이트 방문 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입국한 A(61)씨가 메르스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삼성서울병원에서 진찰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현재 접촉자들을 격리조치하고 추가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현재 서울대병원에서 입원,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쿠웨이트에 업무로 출장을 갔다가 지난 7일 오후 5시께 귀국했으며, 입국 후 발열과 가래 등의 증상을 보였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직업건강협회 창립 25주년 기념식 및 학술대회 개최
[포토] 권역별 폐기물 공공처리장 도입 위한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 대응 물 경영·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 개최
동물교감교육 시범 사업 프로그램 ‘학교깡총’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