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제주공항 오수, 갑자기 왈칵...악취까지 진동 '왜?'

제주공항에 오수가 갑자기 쏟아졌다.

9일 오전 8시 40분경 제주국제공항 3층 출발 대합실 천장에서 오수가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수가 10여 분가량 흘러내리면서 악취까지 공항에 퍼져 이용객들이 황급히 자리를 피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공항 이용객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공항관계자들은 신고 1시간 만인 오전 9시40분쯤 대합실 청소를 완료했다.

한편 제주본부 관계자는 “4층 식당가 리모델링 공사 중 배수관 연결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오수가 누수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 R&D 발전방향 정책포럼 개최
문희상 국회의장, 염수정 추기경과 면담
[포토] 한강 상수원 관리, 이대로 괜찮은가
[포토]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향 긴급진단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