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용산 임대주택, 왜 시민들은 분노하나?...용산 마스터플랜 반발
사진=MBC 뉴스 방송화면

용산 임대주택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쏟아 지고 있다. 주한미군이 떠난 서울 용산구 미군기지에 신규 임대 주택을 짓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

앞서 박원순 시장은 지난 달 26일 시장 안정화가 될 때까지 용산 마스터플랜 발표를 전면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용산 미군기지는 총 348만㎡(약 105만평)로 지난 6월 주한 미 8군과 7공군, 해군, 해병대 등을 예하에 둔 주한미군사령부가 평택으로 이전함에 따라 주한미군 평택 이전이 모두 완료됐다.

현재 용산 미군기지에는 오는 2027년까지 243만㎡의 공원과 18만㎡의 복합문화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