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용산 임대주택, 왜 시민들은 분노하나?...용산 마스터플랜 반발
사진=MBC 뉴스 방송화면

용산 임대주택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쏟아 지고 있다. 주한미군이 떠난 서울 용산구 미군기지에 신규 임대 주택을 짓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

앞서 박원순 시장은 지난 달 26일 시장 안정화가 될 때까지 용산 마스터플랜 발표를 전면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용산 미군기지는 총 348만㎡(약 105만평)로 지난 6월 주한 미 8군과 7공군, 해군, 해병대 등을 예하에 둔 주한미군사령부가 평택으로 이전함에 따라 주한미군 평택 이전이 모두 완료됐다.

현재 용산 미군기지에는 오는 2027년까지 243만㎡의 공원과 18만㎡의 복합문화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직업건강협회 창립 25주년 기념식 및 학술대회 개최
[포토] 권역별 폐기물 공공처리장 도입 위한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 대응 물 경영·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 개최
동물교감교육 시범 사업 프로그램 ‘학교깡총’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