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체리셰프 도핑조사, 의혹 부인…“도핑에서 문제 될 게 없는 자가혈 치료술 주사”

사진=SPOTV 방송화면 캡처

러시아 축구대표팀 데니스 체리셰프(28·발렌시아)가 도핑 의혹을 받고 있다.

영국 언론 텔레그래프는 9일(한국 시간) “데니스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성장호르몬 주사를 맞았다는 의혹으로 조사 대상에 올랐으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그의 도핑 의혹은 아버지인 드미트리 체리셰프가 지난해 러시아의 한 언론과 한 인터뷰 내용으로 확산했다.

당시 러시아 잡지인 스포츠 위켄드와 인터뷰에서 드미트리 체리셰프는 2016년 아들이 성장호르몬 주사를 맞아 부상 치료를 원활히 할 수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해당 내용은 지난 7월 러시아 월드컵 기간에 화제가 됐고, 데니스는 대회 기간 내내 “인터뷰 내용이 틀렸다”라고 해명했다.

당시 러시아 축구협회는 “데니스가 받은 건 도핑에서 문제 될 게 없는 자가혈 치료술(platelet-rich plasma ·PRP) 주사였으며, 인터뷰를 진행한 기자가 성장요법을 성장호르몬 주사로 착각해 기사를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