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숙명여고 학부모들, “수사 결과가 안 나오면 시험을 보이콧하거나 시험 연기를 요구”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시험지 유출 사고가 일어난 서울 숙명여고의 학부모들이 이달 말 중간고사가 시작되기 전 수사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9일 숙명여고 학부모들에 따르면 이 학교는 이달 28일부터 2학기 중간고사를 치를 예정이다.

중간고사 일정이 발표되자 일부 학부모와 학생은 “문제유출 의혹의 진상 규명이 안 됐는데 ‘쌍둥이 자매’와 또다시 같이 시험을 치러야 하느냐”며 반발하고 있다.

학부모 A씨는 “중간고사 전에 수사 결과가 안 나오면 시험을 보이콧하거나 시험 연기를 요구하자는 목소리가 학부모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 수사에서 확실한 증거가 나올 것으로 생각 한다”면서 “지금까지 나온 정황증거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하지만, 수사로 물증이 나온다면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경찰이 빨리 결론을 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홍명곤 수서경찰서장은 “수사라는 게 종료 시점을 예단할 수는 없지만, 학부모님들 요구사항을 알고 있으므로 가급적 빠른 결론을 내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결과에 이견이 없도록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 하겠다”고 말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