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함양군,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쯔쯔가무시증 벌초 작업 후 예방 수칙 지켜야
함양군청

[함양=환경일보] 강위채 기자 = 경상남도 함양군은 농작물 수확기, 추석 벌초, 나들이 등 활발한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가을을 앞두고 진드기 매개감염병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국내발생 진드기 매개감염병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쯔쯔가무시증, 라임병 등으로 풀숲이나 들쥐에 기생하는 진드기가 사람을 물 때 발생하는 질환이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4월에서 11월 사이에 주로 발생하며, SFTS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린 후 발열,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

쯔쯔가무시증은 주로 가을철 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질환으로 발열, 오한, 두통 등 감기와 같은 증상을 보이고 물린 부위에 검은 딱지 또는 반점상 발진이 발생한다.

진드기가 매개하는 감염병은 예방백신이 없는 만큼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야외 활동 시 긴 옷 착용, 진드기 기피제 사용, 특히 농작업 및 벌초 등 야외 작업 후에는 몸을 씻고 입은 옷은 바로 세탁 등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한편 함양군 관계자는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38도 이상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위채 기자  wichae17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위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