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메르스 환자부인, 병원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부부가 따로 이동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메르스 환자가 부인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유했던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9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역학조사관은 시청사에서 열린 메르스 대응 관련 회의에서 "환자분은 호흡기 질환이나 발열이 없었다고 하셨는데 아내 분에게 공항으로 마중 나올 때 마스크를 끼고 오라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또 메르스 환자 A씨는 아내와 함께 병원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아내의 자가용이 아닌 택시를 이용하며 부부가 따로 이동했다.

A씨는 인천공항을 통과할 때 열이 측정되지 않았는데 이는 비행기를 타기 전 수액을 맞았기 때문이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한편 A씨와 같은 비행기로 입국한 탑승객과 서울 거주자 등 일상접촉자는 439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