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문희상, 평양 남북정상회담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남북 국회회담에 참여키로

사진=문희상 트위터

국회의장단이 청와대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10일, 국회는 보도 자료를 통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이날 이주영·주승용 부의장 및 강석호 외교통일위원장을 차례로 만나 협의한 결과, 이번 정상회담에는 동행하지 않기로 하고 이 같은 협의 결과를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 의장은 3차 남북정상회담 후 열릴 가능성이 있는 남북 국회회담에 여야가 뜻을 모아 함께 참여하기로 두 부의장, 외통위원장과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오전 문 의장에게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과 외교통일위원장이 동행해달라며 공식 초청 했다.

한편 국회의장단이 불참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만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동행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과 국민안전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 토론회
산림복지진흥원-대상, ‘산림치유’ 기부금 전달식 진행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