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여수 해경, 해상종합 훈련 중 사망…양묘기 작동하다 사고 당해

사진=해양경찰 트위터

여수 해경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여수해양경찰서 소속 직원이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 해상종합 훈련 중 왼쪽 다리를 심하게 다쳐 응급수술을 받았으나 안타깝게 숨졌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고 박영근(57) 주무관은 이날 오전 10시 1분께 여수시 오동도 북서쪽 3.3㎞ 앞 해상에서 450t급 방제정(승선원 14명)에서 해상종합훈련의 일환으로 방제훈련을 실시하기 위해 양묘기(배의 닻을 감아 올리고 풀어 내리는 장치)를 작동하다 이 같은 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쓰러져 있는 박 주무관을 발견한 동료 해경은 즉시 여수의 병원으로 이송 했으며 긴급 봉합수술이 진행됐다.

수술 후 박 주무관은 다시 광주광역시의 대학병원으로 옮겨 추가 치료에 들어갔으나, 저혈량 쇼크로 인해 이날 오후 2시 36분께 사망판정이 내려졌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고 박주무관에 대한 장례를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 장(葬)으로 치를 계획이며, 자세한 장례 일정 등은 유가족과 협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